스스로 건강을 관리하고 치유할 수 있는 침과 뜸
prev 2019. 07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와신법臥薪法이란 와신상담에서 말하는 와신이다.

와신이란 원수를 갚기 위해 편안하게 잘수 없다고 하여 땔나무에서 자고 일어나 목적을 이룰 때가지 고

군분투한 것을 뜻한다.

와신이란 원수를 갚기 위한 결심을 뜻하는데  와신이라는 행위를 건강이라는 측면에서 보고자 한다.

와신이 결심의 표현임을 이미 알았다면  "와신臥薪을 하면 건강을 해치는가? "묻고 싶다.

대답은 물론 아니다. 와신을 하면 매우 건강해진다.

인간의 몸이란 신기해서 편안한 것보다 불편한 것이 더 몸에 건강에 유익할 때가 많다.

무릎을 끓고 있는 것이  쇼파에 편하게 기대어 있는 것보다 몸을 바르게하고 신진대사를 좋게하며

건강에 좋고 편안하게 서 있는 것보다는 기마자세와 같은 불편한 자세가 몸을 더 건강하게 만든다.

와신이란 또 불규칙한 막대기들이 몸의 곳곳을 지압해주고 몸 속의 속근육을 압박하여 소통을 원활

하게해주는 효과들이 있다.

예전에 등산을 하다가 밤에 오도가도 못하게 된 적이 있었는데 이 때 나무를 잘라 깔고  그 위에 텐트

를 친 적이 있었다. 물론 다음 날 아침은 평지보다 더 너무나 개운하게 일어났다.

긴 막대들을 잘라 협척혈에 대고 누워라

그러면 몸은 가벼워지고 호흡은 편안하며 온 몸은 편안해지는 것을 느낄 것이다.

또 척추에 가로로 막대를 대고 누우면 척추를 막대가 지압을 하게 되는 데 특히 아픈 부분은 통증이

가실 때까지 대고 있으면 몸은 너무나 가벼워진다.

와신법.... 정말로 몸을 강건하게 한다. 불편한 듯 하지만 몸을 강하게 만든다.

몸을 강하게 만들지 못했다면 절대로 원수를 갚을 수는 없다.

몸이 약해지고 병드는 방법을 원수를 갚기 위해 했으리라고는 생각하기 어렵다,.

자신을 강하게하는 방법!  

편안한 침대를 버려라!  편안한 의자를 버려라!  편안을 찾을 때마다 건강은 깍인다.
조회 수 :
639
등록일 :
2008.06.14
00:44:04
엮인글 :
http://chym.net/column/2275/7f7/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chym.net/2275

호연지기

2015.07.06
13:06:16

비록 제 아무리  臥薪 嘗膽을 하더라도,  몸을 金剛力士처럼 만들지 못하면

목적한 바를 이룰 수 없다...  頂門一鍼하는  言中 有骨입니다.  ㅎㅎㅎ

편리함을 버려라, 안락함을 버려라편안한 상태를  떠~나라...

Stay hungry ( S. Jobs).....     자기 몸을 불편하게 하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7 자석은 남쪽을 가리킨다. [수정] [수정] [수정] [1] 2008-06-14 697
96 인간을 해부하다. [1] 2008-06-14 629
95 선혈에 필요한 가장 좋은 정보-2 [수정] [수정] [1] [1] 2008-06-14 792
94 선혈에 필요한 가장 좋은 정보 [1] [1] 2008-06-14 779
93 용천-겨울에 精정을 저장하지 못하면 봄에 병이 난다. [1] [5] 2008-06-14 842
92 중국 태극침법의 요체 [수정] [1] [4] 2008-06-14 1446
91 FTA 전문인 상호인정하기로 결정 [1] [1] 2008-06-14 618
90 내가 만든 사상침법 [1] 2008-06-14 805
89 사상의학의 관점 [1] [4] 2008-06-14 671
88 사상과 침법 [수정] [2] 2008-06-14 644
87 아름다워지는 비법 [1] 2008-06-14 546
86 침과 칼 [1] 2008-06-14 713
85 진단 비법 [2] 2008-06-14 791
84 性성이란? [수정] [1] [2] 2008-06-14 705
83 비법 전수 [1] [2] 2008-06-14 684
» 와신법 [1] 2008-06-14 639
81 여성을 살리는 길 [1] 2008-06-14 673
80 여성성이 무너지는 시대(1) [1] 2008-06-14 758
79 노자가 말하는 이 시대의 주택정책 2008-06-13 533
78 배워서 남주다 [수정] [1] [2] 2008-06-13 871